반응형

기레기, 기자와 쓰레기를 합친 말이다. 가짜 뉴스와 질낮은 뉴스, 조회수를 얻기 위해 제목만 휘황찬란한 뉴스를 만들어내는 기자들을 비하하는 단어이다. 왜 이런 단어가 나타났을까? 간단하다. 기자가 신뢰를 잃었기 때문이다.

 

기자가 소위 기레기짓을 한 사례는 셀 수 없이 많다.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은 아마 세월호 전원구조 오보 사건일 것이다.

 

 

세월호 전원구조 오보 사건

세월호 사건에서 무려 304명이 사망하였으며, 5명은 시신을 수습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세월호 사고 당시 한 언론사는 단원고 학생 325명 전원구조라며 가짜 뉴스를 냈다. 다른 언론사는 뜻밖의 이슈에 기사를 그대로 베껴 퍼뜨렸다.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말이다.

 

그럼 가짜 뉴스를 퍼뜨린 기자들은 어떤 처벌을 받았을까. 아무 처벌도 받지 않았다. 그들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세월호 유가족으로부터 고소당했던 기자들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는 말이다. 이 판결은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큰 고통이었을 것이다.

세계 최하위의 한국 언론 신뢰도

실제로 2020, 영국 옥스퍼드대의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에서 발표한 디지털 뉴스리포트 2020에서 한국의 언론 신뢰도가 21%40개국 중 40위라고 조사한 바를 밝혔다. 또한 보고서는 아프리카의 케냐와 남아프리카공화국, 필리핀 등 개발도상국의 언론 신뢰도 또한 조사했다. 다른 개발도상국보다도 언론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것이다.

 

언론이 시민들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언론 징벌적 손해배상제 100분토론의 유튜브 영상 댓글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가짜뉴스 규제의 효과가 있다는 찬성측과 언론자유를 침해한다는 반대측의 토론인데, 댓글창에서는 찬성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댓글 중 진실을 보도하려는 기자활동이라고는 찾아볼수업고 받아쓰기와 카더라만 난무하는게 현실.”이라는 글이 포함된 댓글이 위에서 4번째에 위치했다. 많은 사람이 이 댓글에 공감했다는 뜻이다.

기레기 막는 언론중재법?

이렇게 언론이 시민의 신뢰를 잃자 사회는 기자들의 가짜 뉴스를 막을 수 있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그 결과 국회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통칭 언론중재법을 내놓았다. 언론중재법에는 가짜 뉴스를 정정해야 하는 의무의 강화와 가짜 뉴스에 대한 피해자에게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시민들도 이에 긍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20214월에 진행된 리서치뷰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징벌적 손해배상제는 찬성 80%, 반대 13%, 모름 or 기타 7%의 결과를 보였다.

언론중재법은 실행되야 하는가.

언론중재법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가짜 뉴스로 인한 국민의 피해를 구제하고 공정한 언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언론 개혁이 비로소 첫걸을 뗀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반면 국민의힘은 상반된 입장을 내놓았다.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법이며, 권력 있는 사람과 돈 있는 사람으로부터 협박받게 될 것이라 밝혔다.

 

여당과 야당의 의견이 갈렸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할까. ‘국민들은 찬성하고, 더불어민주당도 찬성하는데, 뜬금없이 반대하는 국민의힘은 나쁜놈이다?’ 이런 것을 의미할까? 나는 더 신중하게 생각해봐야 한다는 의견을 말하겠다.

 

언론중재법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 그래, 기자가 여러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켰다. 필자 또한 기자에게 좋은 인상이 없다. 하지만 이 법안이 옳은 걸까? 이 법안으로 기자는 권력의 개에 더 가까워지는 것이 아닐까?

필자의 주장 : 언론중재법은 악용될 우려가 크다.

나는 더불어민주당에 나쁜 인상을 가지고 있다. 2017,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댓글 조작을 한 전과가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 4133만 여 개의 공감, 비공감 클릭 수를 조작했다. 대통령 선거에서 부정선거를 한 것이다. 또한 여러 여론조작 행위를 한 바가 있으며, 국민 갈라치기를 여러 번 한 전과 또한 있다.

 

여기에서 위의 글을 간략히 요약하겠다. 첫째로 더불어민주당은 여러차례 국민 편가르기, 여론 조작을 한 바가 있다. 둘째로 더불어민주당은 언론중재법에 찬성한다. 셋째로 국민 편가르기와 여론 조작을 하려면 언론사에게 목줄을 걸어야 한다. 여기까지 왔으면 한가지 가설에 도달할 수 있다. 언론중재법은 언론사에 목줄을 거는 데에 도움이 된다는 가설 말이다. 즉, 언론중재법은 악법이다.

 

지금까지의 글은 어디까지나 필자의 추측이다. 언론중재법이 좋은 법인지, 나쁜 법인지는 아직 모른다. 반대되는 의견이 있으면 얼마든지 댓글로 남겨도 좋다. 그러나 필자는 하나 당부하고 싶은 것이 있다.

 

대중들은 기자를 싫어하고, 정치인들은 대중의 증오를 활용하는 방법을 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